결승 앞둔 일본 모리야스 감독 “경기 치를수록 우리는 강해졌다”

2019-02-01 10:16:35

일본 축구대표팀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자국의 아시안컵 5회 우승을 노리는  일본 축구대표팀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결승전을 앞두고 필승을 다짐했다.

일본과 카타르는 1일 오후 10시(북경시간) 아랍추장국련방(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련맹(AFC) 아시안컵 결승전을 치른다. 

두 팀은 모두 4강전에서 강력한 모습을 선보이며 결승무대에 올랐다. 먼저 일본은 대회 초반 불안한 경기력을 보였으나 4강에서 많은 이들이 우승팀으로 꼽았던 이란을 상대로 뛰여난 역습축구를 선보이며 3-0 대승을 거뒀다. 대회 최고의 다크호스(黑马)로 떠오른 카타르는 8강에서 한국을 꺾은데 이어 4강전에서도 개최국 아랍추장국련방을 4-0으로 대파하면서 일본을 상대로 아시안컵 첫 우승을 노리게 됐다.

결승전을 앞두고 모리야스 감독은 선수들에게 자신감있게 경기에 림할 것을 주문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지난달 31일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가 하나의 ‘팀’으로서 우승트로피를 따내고 일본으로 귀국하기를 원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결승전은 매우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 카타르는 4강전까지 16꼴을 넣고 실점하지 않은 강팀이다”라면서 “그러나 카타르가 어떠한 상대라 할지라도 우리는 우리의 플레이를 유지하면 된다. 카타르를 철저히 분석한후 경기장에서 우리의 모든 것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또 모리야스 감독은 “우리 역시도 결승전에 오른 팀이다. 그러한 점을 인지하고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 우리는 그간의 아시안컵 경기들을 통해 더 발전해왔다. 그리고 래일 결승전에서 선수들이 향상된 경기력을 보여주길 원한다”면서 일본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가지고 본연의 플레이를 펼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일본은 그동안 아시안컵 무대서 네번 결승에 진출해 모두 우승을 차지하면서 대회 최다 우승팀으로 등극했다. 만일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한다면 일본은 전무후무한 5회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여기에 모리야스 감독도 일본이 결승전에서 승리한다면 선수와 감독 모두로 아시안컵 우승을 경험한 첫번째 인물이 된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