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교체 명분' 뢰브 감독에게 버림 받은 뮐러

2019-03-07 10:23:59

▲ 독일 축구대표팀의 일원이였던 토마스 뮐러와 요아힘 뢰브 감독



"정말 분노한다." 

느닷없이 독일 축구대표팀의 세대교체의 희생양이 된 토마스 뮐러(29세, 바이에른 뮌헨)가 독일축구협회(DFB)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요아힘 뢰브 독일 축구대표팀 감독은 6일(이하 북경시간) 뮐러를 비롯해 제롬 보아텡(30세), 마츠 후멜스(30세, 이상 바이에른 뮌헨)에게 향후 독일 축구대표팀에 발탁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와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겨냥해 '젊은 피'로 체질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뢰브 감독은 "2019년은 독일 축구대표팀이 새롭게 출발하는 해다. 새로 축구대표팀을 구성하고 새로운 선수들에게 출전기회를 주겠다. 지금부터는 젊은 선수들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뮐러는 2014 브라질월드컵 우승 주역이다. 2018 로씨야 월드컵에도 뛰였다. 하지만, 한국전 0-2 패배의 희생양 중 한명이였다. 국가팀 경기 100경기를 뛸 정도로 실력은 여전하다는 평가다. 보아텡이 76경기, 후멜스가 70경기를 소화해 여전히 대표팀의 주력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뢰브의 결단에 내쳐졌다. 

당장 뮐러가 분노하고 나섰다. 뮐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뢰브 감독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분노가 치민다. (간단한) 결정에 국가대표 경력을 끝내야 한다는 것은 리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뢰브 감독의 권한인 것은 맞다. 하지만, 나와 보아텡, 후멜스는 여전히 최고 수준이다. 긴 세월 성공을 위해 걸어왔다"면서 희생양이 되는 것을 반대했다. 

독일축구협회의 발표문을 다 읽어봤다는 뮐러는 "이는 정답이 아니다.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했다. 여전히 앞을 향해 나갈 수 있다"면서 합리적 결정을 요구했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