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우즈 부활

2019-04-15 10:05:03


타이거 우즈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번째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에서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207만딸라로 력대 최고를 경신했다.

무려 11년만에 차지한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지난주까지 세계랭킹 12위였던 우즈는 오는 15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6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세계랭킹 '톱10' 복귀는 2014년 8월 10위 이후 약 4년 8개월만이다.

1997년 마스터스에서 메이저 첫 우승을 최연소, 최소타, 최다 타수 차로 장식하며 새로운 '골프황제'의 탄생을 알렸고 이후 2001년과 2002년, 2005년에도 우승한 우즈는 마스터스에서 부활 신화를 썼다. 지난 2005년에 이어 14년만에 마스터스 우승자에게 주는 그린재킷을 다시 입은 셈. 

앞서 2008년 US오픈 트로피를 안은 우즈는 그해 11월 '섹스 스캔들'이 터지면서 끝없는 나락으로 빠져들었다. 반듯한 가장의 이미지로도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우즈는 잇따라 터지는 불륜 스캔들로 나락으로 떨어졌다.

부인과 리혼 뒤에 마스터스에 복귀해 공동 4위에 오르며 재기하는 듯했지만 총 4회에 걸친 허리 수술로 필드에 제대로 서지도 못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대회 출전을 거의 하지 못했다. 재작년에는 랭킹 1000위 밖으로 떨어졌던 우즈다. '골프황제'의 추락에 팬들은 비난을 넘어 조롱까지 당했다.

이제 우즈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잭 니클라우스(79세·미국)의 마스터스 최다 우승(6회)에 바짝 다가선 우즈는 81승째를 올리며 PGA 투어 통산 최다 우승(샘 스니드 82승) 경신도 넘보고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