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미국 이어 중국 축구대표팀 지휘봉 잡을가

2019-04-16 09:49:05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중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부임설이 제기됐다.

'시나스포츠(新浪体育)'는 지난 15일 북경 언론을 인용해 "클린스만 감독은 중국 축구대표팀을 지휘할 가능성에 미묘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루머에 긍정을 하지는 않았지만 부정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클린스만은 지난 11일 분데스리가 프로모션을 통해 북경을 방문했다. 당시 중국 언론에서는 클린스만 감독과 중국 축구협회가 비밀스러운 회동을 가진다고 알린바 있다.

1월에 열린 아시안컵을 끝으로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중국 축구대표팀을 떠난 후 파비오 광주항대의 칸나바로 감독이 겸임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하지만 결과가 신통치 않다. 지난 3월 홈에서 열린 중국컵에서 타이(0-1 패)와 우즈베키스탄(0-1)에 련달아 무너지며 최하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자연스럽게 칸나바로 감독의 립지 역시 흔들리고 있다.

과거 독일 축구대표팀을 지휘했던 클린스만 감독은 2016년 미국 국가대표팀을 떠난 이후 공식적으로 지휘봉을 잡지는 않았다. 지난해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부임설도 거론됐지만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공개 행사에서 중국 언론과 인터뷰에 나선 클린스만 감독은 중국 축구대표팀 부임설에 대해 "나도 조만간 새로운 역할에 대해 결정을 내려야 한다. 준비작업을 위해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시나스포츠는 "클린스만이 중국축구를 잘 리해해야 사령탑에 오를 수 있다는 립장을 밝혔다. 모든 것이 열려있는 상태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