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수난의 시절', 이번에는 훈련 도중 부상까지

2019-05-29 10:18:10

브라질 축구대표팀에서 훈련중인 네이마르(가운데)가 29일(북경시각) 훈련 도중 왼쪽무릎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설상가상, 엎친데 겹친 격, 그냥 '나쁜' 정도에서 '최악'까지. 

어떤 상황이 점점 악화되며 파국으로 향할 때를 지칭하는 표현들이다. 동시에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명이자 현 브라질축구를 대표하는 네이마르(PSG)에게 최근 꼬리표처럼 붙어있는 수식어이기도 하다. 네이마르가 '수난의 시대'를 겪고 있다. 급기야 부상까지 발생했다.

현재 네이마르는 자국에서 열리는 코파 아메리카에 출전하기 위해 브라질 축구대표팀에서 훈련 중이다. 그런데 29일(북경시각) 팀 훈련 도중 왼쪽 무릎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부상 후 훈련장을 빠져나가는 장면을 포착했다. 이 매체는 "네이마르가 브라질 그라냐 코마리에서 진행된 브라질 축구대표팀 훈련 도중 왼쪽 무릎 쪽을 다쳐 팀 닥터인 로드리고 라스마와 함께 훈련장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네이마르의 부상으로 인해 브라질은 울상이다. 12년만에 코파 아메리카 우승컵을 되찾겠다는 전략에 비상등이 켜졌기 때문. 특히 이번 대회가 자국에서 열리기때문에 더욱 기대가 컸다. 브라질은 2007년 우승 이후 유독 코파 아메리카컵에서는 고전해왔다. 이후 세번의 대회에서 모두 결승행에 실패하기도 했다.

브라질도 울상이지만 네이마르는 펑펑 울 듯 하다. 나쁜 일들이 계속 겹치기때문. 거슬러 올라가면 지난 4월 하순부터이다. 우선 4월 27일에는 유럽축구련맹(UEFA)으로부터 유럽 클럽대항전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펼친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나온 VAR이 잘못 됐다면서 심판진을 비판한 것이 리유였다.

그리고 다음날에는 '관중 폭행' 론란에 휩싸였다. 프렌치컵 결승에서 패한 뒤 네이마르는 한 관중과 시비가 붙었다. 네이마르가 오른손으로 해당 관중의 얼굴을 밀치는 장면이 여러 관중들의 스마트폰에 찍혔다. 결국 이로 인해 프랑스 축구협회로부터도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 사건이 결정적인 계기가 돼 네이마르는 브라질 축구대표팀 주장직을 잃었다. 28일 공식적으로 주장 완장을 다니 알베스에게 넘겼다. 그리고 하루만에 무릎을 다쳤다. 네이마르의 시련은 과연 언제쯤 끝나게 될가?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