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서 한국, 일본에 1-0 승… 8강서 세네갈과 격돌

2019-06-05 09:13:26

▲ 결승 꼴을 터뜨린 오세훈 

한국이 운명의 한일전에서 이겨 8강에 올랐다.

한국은 5일(북경시간) 폴란드(뽈스까)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련맹(FIFA) U-20 월드컵 16강 일본과의 경기에서 오세훈의 결승꼴로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8강전에서 세네갈과 4강 티켓을 놓고 겨룬다. 

한국은 아르헨티나전과 같은 3-5-2 진영으로 나섰다. 공격은 오세훈 리강인, 미드필드는 김정민, 정호진, 조영욱, 윙백에 최준, 황태현, 수비는 리재익, 김현우, 리지솔이 출전했다. 꼴문은 리광연이 지켰다.

일본은 4-4-2 진영으로 공격은 니시카와, 미야시로, 미드필드는 야마다, 사이토, 후지모토, 고케, 수비는 스즈키, 고바야시, 세코, 스기와라가 배치됐다. 꼴키퍼 장갑은 와카하라가 꼈다. 

▲ 일본전에 나선 한국 베스트 11 

전반은 두 팀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했다. 공격적으로 라인을 올리지 않고 서로 틈을 노렸다.

기회는 일본이 먼저 잡았다. 전반 8분 꼴대 바로 앞에서 한 미야시로의 슈팅은 수비가 막았고 전반 20분 스가와라의 중거리 슈팅은 꼴대 우로 넘어갔다.

한국은 전반 22분 리강인이 얻은 프리킥을 본인이 직접 처리했으나 꼴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40분에는 리강인이 니시카와의 태클에 쓰러졌으나 다시 일어나 뛰였다.

한국은 전반 44분 김정민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꼴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비수 리지솔을 빼고 공격수 엄원상을 투입해 공격적으로 나섰다.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3분 엄원상이 페널티박스 안까지 돌파해 툭 올려놓은 공은 꼴키퍼에게 잡혔다.

▲ 슈팅을 시도하는 리강인 

후반 5분 일본은 미야시로의 슈팅을 리광연이 막았으나 고케가 다시 잡아 넣었다.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꼴은 취소됐다.

한국은 후반 18분 조영욱이 내준 공을 김정민이 중거리 슈팅으로 시도했으나 꼴대 우로 넘어갔고 정정용 감독은 조영욱을 빼고 전세진을 투입했다.

후반 22분에는 리강인이 올린 공을 리재익이 헤더로 련결했지만 꼴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28분 오세훈이 가슴으로 트래핑하고 돌면서 찬 슈팅은 꼴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32분 고바야시의 헤더는 꼴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고 후반 33분 미야시로의 슈팅은 꼴대를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천금같은 꼴을 터뜨렸다. 후반 39분 최준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더로 꼴대 구석을 정확하게 꿰뚫었다.

한국은 남은 시간 김정민을 빼고 고재현을 투입해 안정적인 경기운영으로 운명의 한일전에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