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만 이기면 결승! 신화를 쓰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

2019-06-11 11:19:07


신화를 써내려가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앞에 서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북경시간으로 12일 새벽 2시 30분 폴란드(뽈스까)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른다.

4강은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 후 36년만에 거둔 최고 성적이다. 에콰도르를 잡고 결승에 진출하면 력사를 새로 쓴다.

세네갈과 8강은 '본 사람이 승자'라는 말로 설명되는 경기였다. 경기종료 직전 리지솔의 동점꼴로 연장 돌입, 연장 전반 조영욱의 꼴로 리드를 잡았으나 또 경기 종료 직전 세네갈의 꼴이 나와 승부차기까지 갔고 승부차기에서 4강을 결정지었다. 선수들도 "이런 경기는 처음이였다"고 할 정도였는데 리강인은 "이런 경기는 한 적도 없고 본 적도 없다"고 평가했다.

에콰도르만 꺾으면 결승에 진출한다. 에콰도르도 세네갈 못지 않은 강팀이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줄곧 고수한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할 가능성이 높다. 그래도 세네갈보다는 낮은 전력으로 평가받는 팀이기 때문에 결승 진출이 결코 허황된 꿈은 아니다.

에콰도르를 꺾을 경우 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세 번째 아시아 국가가 된다. 지금까지 결승에 오른 아시아 국가는 카타르, 일본인데 모두 우승은 실패했다. 한국팀이 한국축구를 넘어 아시아 축구의 새 력사를 쓸 수도 있다.

대회전 목표는 우승이기때문에 조별 리그 결과는 크게 상관 없다는 패기 넘치는 인터뷰를 한 리강인은 세네갈전에서도 1꼴 2도움 팀이 넣은 세꼴에 모두 관여하면서 맹활약했다. 확실히 다른 클래스를 보여주는 리강인은 4강전 승리도 다짐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