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스포츠 "리강인, 10년은 한국 이끌 텐데... 어떻게 맞서지?"

2019-06-13 10:01:11


시나스포츠(新浪体育)가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리강인(18세·발렌시아)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리강인의 성장으로 한국축구에 대적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벌써부터 한숨 섞인 걱정을 내놓았다.

정정용(50세) 감독이 이끄는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남미의 강호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련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최준(20세·연세대학)의 결승꼴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스포츠전문매체 시나스포츠는 이날 "한국이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면서 "한국축구의 력사적인 순간이다. 이는 아시아 축구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아시아 축구의 새로운 력사를 쓸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고 전했다.


이어 리강인을 콕 찍어 활약상을 소개했다. 매체는 "리강인은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한국의 공격수 손흥민(27세·토트넘)의 후계자로 불리우는 선수답다"면서 "만약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꺾고 우승한다면 리강인이 대회 최우수선수(골든뽈)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우승하지 못한다고 해도 이번 대회를 통해 엄청난 경험을 쌓았을 것"이라면서 "리강인은 앞으로 10년간 한국축구를 이끌 것이다. 한국축구와 맞서는 것은 솔직히 어려운 일이고 이 대회에서 얼마나 많은 한국선수들이 유럽 스카우트 눈에 들어왔는지 모를 정도이다. 중국팬의 립장에서는 솔직하게 부러움을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