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재계약 원칙 "년봉보다 윁남 축구 발전"

2019-06-28 11:12:09


박항서(60세) 윁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계약이 래년 1월에 끝나는 가운데 그의 재계약 여부로 윁남 축구계의 관심이 대단하다. 이에 박감독 측은 "사실과 다른 추측성 보도와 루머를 바로잡겠다"는 립장을 밝혔다.

윁남 언론은 련일 박감독의 협상진행 상황과 몸값 등을 전망하면서 보도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26일 윁남축구협회(VFF)와 첫 협상 테이블에 앉은 후 여러 이야기가 쏟아졌다.

박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27일 "26일 처음으로 재계약 협상을 진행한 것은 맞다"면서도 "금전적인 론의는 아직까지 전혀 진행된 것이 없다. 언론에서 언급된 모든 추측성 금액은 사실이 아니다"고 바로잡았다.

그러면서 "2년 동안 박감독과 윁남축구협회는 상호 협력 속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고 현재도 대표팀 감독으로 긍정적이고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첫 협상은 급여문제로 서로의 립장을 확인하는 것이 아니였다. 박감독과 윁남축구협회가 윁남 축구의 발전을 위해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가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면서 "금전적인 협의도 중요하지만 협상의 우선순위가 아니다. (첫 협상 자리는) 향후 윁남 축구의 발전을 위해 어떻게 노력할 것이며 어떤 방식을 성과를 낼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2017년 9월 윁남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박감독은 아시아축구련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 등의 성적을 이끌며 윁남 축구를 한 차원 끌어올렸다.

앞서 윁남 언론 'ANTD'는 "박감독이 윁남 력사상 가장 높은 년봉으로 재계약한다. 최대 5개 대회에서 우승도전을 목표로 해야 할 것이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디제이매니지먼트는 "지난 2년의 행보를 봐서 알겠지만 박감독은 천문학전인 년봉을 받는 것에는 크게 관심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윁남 축구대표팀을 공고한 동남아시아 챔피언 팀으로 만들었다는 결과물과 글로벌 축구 환경에 있는 한국인 지도자의 지위와 위상을 토대로 정확하게 평가할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년봉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윁남축구협회의 재정 상황을 고려해 량쪽이 만족할 수 있는 합리적인 금액을 론의하고저 한다"고 밝혔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