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vs 박항서, 두 감독의 지략 대결 예정 흥미롭다
8일 저녁 중국과 베트남 U-22팀간 평가전

2019-09-06 08:54:43

image.png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3살) 감독과 최근 베트남의 축구영웅으로 자리매김한 박항서(60살) 감독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2팀은 오는 8일 오후 5시 50분 홈장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U-22팀과 평가전을 갖는다.

량국 성인 국가팀간의 A매치도 아니고 국제대회에서 격돌하는 것도 아닌 친선경기지만 량팀의 사령탑들 때문에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이 향하고 있다. 특별한 인연을 가진 두 명장간의 지략대결이기 때문이다. 두 감독은 2002년 월드컵 당시 한국국가팀의 사령탑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추며 한국국가팀을 이끌고 ‘월드컵 4위’라는 쾌거를 이뤄낸 바 있다.

박항서 감독은 2002년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에게 배운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의 축구 열풍을 일으켰다. 아시안게임 4강과 ‘스즈키’컵 우승 등 여러 성과를 만들며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뜻인 ‘쌀딩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자칫 무산될 번했던 경기다. 박항서 감독은 애초에 베트남 A대표팀도 맡고 있어 2022년 까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준비로 맞대결이 무산될 번했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타이와의 경기를 마친 뒤 중국으로 이동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히딩크 감독과의 재회 및 동남아시안게임을 앞둔 선수들의 기량 확인 의도로 파악된다.


리병천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