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 예술품으로 재탄생

2019-09-09 09:08:53

나무 300그루 심다


축구장이 숲으로 변신했다.

스위스 예술가 클라우스 리트만이 기획한 작품이다. 그는 오스트리아 남부 도시 클라겐푸르트에 위치한 뵈르트시 축구경기장 그라운드에 나무 300여그루를 심었다. 기후 변화와 사막화 등 환경 문제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이 아이디어는 30년 전에 나온 것이다. 리트만은 오스트리아 예술가이자 건축가인 막스 페인트너가 1980년대에 고안한 ‘축구장에 나무 심기’에 령감을 받아 이번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리트만은 “자연에 대한 인간의 의식과 미래에 대한 질문”이 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언젠가는 특정한 장소에서만 숲을 볼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숲이 사라지는 환경 문제를 꼬집었다.

이번에 조성된 숲의 무들은 모두 기증받은 것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일반인에게 무료 개방된다.

숲이 조성되면서 홈팀은 잠시 이사를 떠난다. 오스트리아 2부리그에 소속된 클라겐푸르트는 9월 8일부터 10월 27일까지 린근 경기장에서 홈경기를 치르도록 합의했다. 림시 숲에 심어진 나무들은 전시회가 끝난 10월말에 경기장 린근 부지로 다시 옮겨 심어진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