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민족 전통체육 경기서 씨름 강세
씨름 3금 4은 3동 그네 1금 3은 3동

2019-09-17 08:50:36

연변그네팀 코치(우1)와 선수들. (좌2가 금메달을 차지한 태은선 선수.)


“평소 간고한 훈련을 하면서 구슬땀을 흘린 보람이 있었다.” 16일 오전 전화 인터뷰에서 길림성대표단 조선족씨름팀 리설봉 코치(연변성주청소년체육클럽 주임)는 제11회 전국 소수민족 전통체육 경기대회에서 슬기롭고도 용맹하게 싸운 선수들이 너무도 대견스럽다고 치하했다.

16일 저녁 국가 민족사무위원회, 체육총국에서 주최하고 하남성인민정부에서 주관한 제11회 전국 소수민족 전통체육 경기대회가 하남성 정주시에서 원만히 결속되였다. 연변에서는 이번 경기대회에 도합 60명 선수를 선출하여 정식종목과 표현종목 경기에 출전시켰는데 정식종목인 조선족씨름에서 금메달 3매, 은메달 4매, 동메달 2매를 따냈고 그네에서도 금메달 1매, 은메달 3매, 동메달 3매를 차지하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리설봉 코치의 소개에 따르면 연변의 조선족씨름팀 선수(12명)는 모두 연변성주청소년체육클럽에서 양성한 선수들로서 의지가 강하고 저마다 여러가지 장끼를 갖고 있다. 52킬로그람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광준(연길) 선수의 장끼는 안다리걸기와 배지기다. 62킬로그람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유택군(룡정) 선수의 장끼는 배지기와 무릎치기다. 74킬로그람급에서 금메달을 따낸 허기홍(도문) 선수의 장끼는 배지기와 밭다리걸기다.

금메달을 차지한 이상 3명 선수외에도 박일성(62킬로그람급) 선수, 구정걸(52킬로그람급) 선수, 김춘일(74킬로그람급) 선수, 오민규(87킬로그람급) 선수가 은메달을, 김해림(87킬로그람 이상급) 선수, 한영훈(87킬로그람 이상급) 선수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네 55킬로그람 이상급 개인 높이솟기에서 금메달을 따낸 태은선(체육교육훈련학, 2학년 석사연구생) 선수는 연변대학 체육학원 학생으로서 평소 간고한 훈련을 잘 소화해내고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는 타입이다. 16일 오전 위챗 인터뷰에서 연변그네팀(연변대학 학생 4명) 양옥단(연변대학 체육학원 교원) 코치는 “태은선 선수는 지구력이 강하고 순발력이 매우 뛰여나다.”고 특점을 평가해주었다. 태은선 선수는 “우승을 따내고 귀가하게 되여 너무너무 기쁘다. 일년 동안 수고하신 코치님께 이 영광을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평소 아버지, 어머니, 언니, 오빠의 관심과 응원이 힘이 되였고 이네들이 너무도 고맙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함께 땀방울 훈련을 하면서 울고 웃었던 그네팀 선수들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견지하게 되였고 영예까지 차지하게 되였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 선수외에도 리혜령(55킬로그람급 방울차기와 개인높이솟기) 선수가 2매의 은메달을, 박려정(55킬로그람 이상급 개인 높이솟기) 선수가 1매의 은메달을, 최연(55킬로그람급 방울차기와 개인 높이솟기) 선수가 2매의 동메달을, 태은선(55킬로그람 이상급 방울차기) 선수가 1매의 동메달을 각각 획득하였다.

조선족씨름과 그네외에도 연변 선수들은 민족무술 남자 2류권 통비권에서 1매의 은메달(오의걸)을, 널뛰기(표현종목)에서 1매의 은메달(연변대학 체육학원)을, 표현종목 ‘봄날의 꿈’에서 1매의 은메달(연길시조선족무형문화재보호쎈터)을, 민족무술 녀자 전통무술 기타류에서 1매의 동메달(김홍란)을, 민족에어로빅 규정동작에서 1매의 동메달(연변대학 체육학원 민족에어로빅팀)을, 민족에어로빅 총성적에서 1매의 동메달(연변대학 체육학원 민족에어로빅팀)을 각각 따내기도 했다.


김창혁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