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세 일본 할머니, 마지막 출전…행복하다
수영 세계기록 18개 보유

2019-09-17 08:53:23

수영에서 모두 18개의 세계기록을 보유한 105세의 일본 할머니가 생애 마지막으로 공식대회에 출전한다.

이 할머니가 대회에서 코스를 완영하면 세계기록 2개를 추가, 모두 20개의 세계기록을 보유하게 된다.

16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야마구찌현에 거주하는 올해 105세의 나가오까 미에꼬 할머니는 오는 22일-23일 후꾸오까에서 열리는 일본 마스터스 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어머니의 수영련습을 지원해온 장남 히로유끼(79세)씨는 “어머니가 유종의 미를 장식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가오까 할머니는 이달초 집 근처 야나이시에 있는 수영장에서 아들의 손을 잡고 물속에서 걷는 련습을 거듭한 후 배영련습을 했다.

그가 수영장에 다니기 시작한 것은 80세 때다. 무릎을 다쳐 재활을 하기 위해서였다. 수영이 익숙해지자 90세가 되던 해에 이딸리아에서 열린 세계 마스터스 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 90세-94세부 배영에서 은메달을 땄다.

“마음 먹고 하면 금메달도 딸 수 있다.”고 생각한 할머니는 이후 련습에 매진했다. 92세 때 금메달을 딴 데 이어 95세부터는 출전하는 대회마다 년장자부문 등에서 세계기록을 세웠다.

100세이던 2015년에는 마쓰야마에서 열린 그해 일본 마스터스 수영 쇼트코스(25메터) 녀자 1500메터 자유형 레이스에서 배영으로 코스를 완주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100세-104세부에 혼자서 출전해 녹쓸지 않는 실력을 과시했다. 기록은 1시간 15분 54초 39였다. 녀자 100세-104세부에서 완영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였다.

“어머니는 일본 전통예능인 노로 복근과 배근(등근육)을 련마했기 때문에 105세의 나이에도 몸이 상당히 튼튼하다.”는 것이 장남의 설명이다. 무릎을 다쳐 올 4월부터 휠체어 생활을 하고 있지만 수영을 하지 않는 날에도 트레이너의 지도를 받으며 복근강화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

후꾸오까에서 열릴 이번 대회에는 105세-109세부 자유형과 배영 각 50메터에 출전한다. 대회가 끝나면 고향을 떠나 요꼬하마에 있는 장남의 집에서 지낼 예정이다.

체력이 쇠잔해지고 받아주는 수영시설을 찾을 수 없어 이번이 공식대회 마지막 출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들 히로유끼씨는 “이 나이가 되도록 어머니와 함께 수영할 수 있는 것이 행복하다.”면서 “세계적으로도 이런 사례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