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꾜 럭비월드컵에서 욱일기 란무… 거리 곳곳서 발견
제재하지 않는 일본이 괘씸

2019-09-27 09:00:17

image.png

럭비 월드컵에서 욱일기(전범기)가 란무하고 있다. 지난 20일 일본 도꾜에서 럭비 월드컵이 개막됐다. 그런데 욱일기 문양이 다양하게 사용되며 론난이 일고 있다.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하고 있는 한국의 성신녀대 서경덕 교수는 제보받은 사항을 25일 공개했다. 개막식 때부터 경기장내 외국인들이 욱일기 문양의 머리띠를 하고 있는 사진과 도꾜 거리 곳곳에서 발견되는 욱일기 문양이다.

서교수는“서양인들은 일본의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나치스의 상징으로 쓴 갈고리 십자형의 휘장. 범어(梵语)의 만(卍)과 비슷한 모양으로 유태인 배척의 뜻을 상징함.)와 같은‘전범기’임을 잘 모르기에 사용했다고 추정한다.”며“이런 응원자체를 제재하지 않은 주최국 일본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교수는“럭비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일본 뿐만이 아니라 본선에 진출한 다양한 국가에서 욱일기 디자인을 리용한 영상 및 안내판 등이 제작된 것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교수의 발언처럼 보다폰에서 만든 럭비 월드컵 영상에 욱일기가 등장하고 럭비 월드컵 중계를 소개하는 영국의 펍 안내판에도 욱일기가 등장하고 있다.

최근 일본은 2020도꾜 패럴림픽 공식 메달 디자인에 욱일기를 련상시키는 문양을 집어넣으며 큰 론난을 부르기도 했다. 이에 한국장애인체육회는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한 상태이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