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를 피해’…IOC, 도꾜올림픽 마라톤·경보 삿뽀로 개최 추진
선수들 안전 위해 방안 계획

2019-10-18 09:15:56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년 도꾜올림픽 륙상 마라톤과 경보 코스를 도꾜가 아닌 삿뽀로에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IOC는 16일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도꾜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삿뽀로에서 치르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IOC는 세계륙상경기련맹(IAAF)과 도꾜올림픽 도로 종목의 개최지 변경을 심도 있게 론의했다. 변경 추진 사유는 ‘무더위’다.

도꾜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애초 마라톤과 경보 출발 시간을 ‘새벽 시간’으로 당겨 무더위 영향을 최소화하려고 했다. 남녀 20킬로메터 경보(남자 7월 31일, 녀자 8월 7일) 경기를 오전 6시에 시작하고 남녀 마라톤도 오전 6시(남자 8월 9일, 녀자 8월 3일)에 열기로 했다.

4시간여를 걸어야 하는 50킬로메터 경보는 8월 8일 오전 5시 30분에 시작할 계획이였다. 그러나 ‘새벽 시간’에도 고온 다습한 환경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 2019년 도하세계륙상선수권대회에서 증명됐다. 도하세계선수권에서는 마라톤과 경보를 자정에 시작했다. 그러나 기온이 섭씨 30도를 넘고 습도가 70%에 달하는 악조건 탓에 기권하는 선수가 속출했다.

도꾜올림픽이 열리는 7월과 8월의 도꾜도 평균기온은 섭씨 30도를 웃돈다. 일본 경보의 간판이자 남자 경보 20킬로메터 세계기록 보유자인 스즈끼 유스께는 8일 일본 취재진에 “도꾜올림픽 경보 코스에서 훈련을 해봤다. 그늘이 없어서 탈수를 유발할 수 있다.”며 “경보 코스 문제를 다시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마라톤 코스를 뛴 선수들도 “너무 더워서 경기력에 문제가 생길 것이다. 관중에게도 가혹하다.”라고 지적했다.

결국  IOC가 나섰다. IOC는 “일본 최북단 혹까이도 삿뽀로는 도꾜보다 평균기온이 5~6도 정도 낮다.”고 삿뽀로에서의 마라톤, 경보 개최 당위성을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우리는 항상 선수들의 건강을 걱정한다. 마라톤, 경보 개최지 이전 추진은 우리가 얼마나 선수들의 건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배스천 코 IAAF 회장은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환경을 만드는 게 우리의 역할이다.”라며 “관계자들과 협의해 2020년 도꾜올림픽 마라톤과 경보가 좋은 환경에서 치러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도꾜올림픽 조정위원회는 10월 30-11월 1일, 도꾜에서 '더위 대책 회의'를 열고 륙상 도로종목 개최지 이전을 론의할 예정이다.

IOC는 륙상 5000메터와 1만메터 경기를 저녁에 펼치는 것, 럭비종목의 모든 경기를 낮 12시 전에 끝내는 것, 사이클 산악종목의 출발시간을 오후 3시로 늦추는 방안 등을 도꾜올림픽 조직위원회에 권고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