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꾜올림픽 방사능 점검 요청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 반크

2019-11-01 09:00:58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10월 29일 세계 최대 규모 청원사이트 ‘체인지’에 2020년 도꾜올림픽 방사능 안전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영문 청원(chng.it/j5hhCw6pP8)을 올렸다.

반크는 9월 20일 이 사이트에 ‘도꾜올림픽에서 욱일기(전범기) 응원을 금지해달라’(4만 5000여명 참여)고 요청한 바 있다. 이번에도 청원대상을 1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2차 도꾜올림픽위원회(TOCOG)로 지정했다.

사이트에 회원 가입을 해야만 청원에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참여 인원 규모로 세계 여론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청원 대상도를 압박할 수 있다.

반크는 청원에서 “선수 의료, 건강 조치를 장려하고 지원한다. 환경문제에 책임 있는 관심을 지원한다”는 올림픽 헌장 2조 10항, 14항을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3월 국제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가 일본 후꾸시마 방사능 오염의 심각성을 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후꾸시마에서 방사능이 기준치의 8배를 초과한 수치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사선에 오염되면 골수, 심장, 위장과 같은 장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면역체계를 약화하는 것은 물론 방사성 요오드(碘)가 체내에 축적되면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도 적시했다.

이에 반크는 IOC가 ▲ 선수와 관객의 건강을 위해 개최국에 후꾸시마산 음식물 사용을 금지하고 ▲ 후꾸시마와 가까운 경기장을 제외하며 ▲ 방사능문제에 관한 모든 안전성 점검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달라고 요청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한국)은 “도꾜올림픽조직위원회는 한국 등의 반발에도 경기장내 ‘욱일기’ 반입을 허용하기로 하고 후꾸시마산 식자재 안전성 문제도 끝난 문제이기에 재론하지 않겠다는 립장을 재차 밝혔다.”며 “국제사회에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이번에 청원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