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마라톤 결국 삽뽀로서
도꾜 도지사 불편한 심경

2019-11-05 09:37:06


image.png

1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일본 도꾜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도꾜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개최 도시를 도꾜 대신 삽뽀로로 최종 결정했다. 4자회담에는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 고이께 유리꼬 도꾜 도지사, 모리 요시로 도꾜올림픽 조직위원장, 하시모도 세이꼬 올림픽·패럴림픽 담당 장관이 참석했다.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경기 개최 장소 변경 권한은 IOC에 있다. 선수들의 건강이 최우선이다. 마라톤과 경보 이외 추가장소 변경은 없다.”고 밝혔다.

고이께 도꾜 도지사는 “IOC 결정에 동의할 수 없지만 최종 결정권한을 가진 IOC의 결정을 방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굳이 이야기하자면 ‘합의없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개최지 변경은 수용했으나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앞서 IOC는 선수 안전을 념려해 지난 10월 16일 “남녀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평균 기온이 도꾜보다 5~6도 낮은 삽뽀로에서 치르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6일 끝난 까타르 도하 세계륙상선수권대회에서 무더위에 따른 피해가 속출하자 IOC가 내놓은 방안이다.

도꾜올림픽 마라톤 경기는 래년 8월 3일(녀자)과 9일(남자) 열린다. 이 시기 도꾜의 평균 기온은 섭씨 30도, 최고 섭씨 40도에 이른다. 래년 8월 9일 오전 6시 삽뽀로 예상기온은 21도로, 도꾜(26도)보다 약 5도 낮다.

하지만 올림픽 개최도시 도꾜도는 보름 넘게 강하게 반발했다. 마라톤 준비에 거액의 돈을 쏟아부었고 코스 중간중간에 관광명소를 넣으며 야심차게 준비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래년 8월 9일 도꾜 신국립경기장에서 마라톤에 이어 페회식을 열고 싶어했다.

도꾜도는 마라톤 출발시간을 오전 6시에서 5시로 앞당기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꾜가 안된다면 도호꾸지역에서 하자’는 방안까지 내놓았다.

그러나 지난달 30일부터 도꾜에서 조정위원회를 시작한 IOC가 기존 립장을 고수했다. 결국 도꾜도가 두손을 들었다. 다만 도꾜도는 마라톤 장소변경에 따른 추가비용은 지불하지 않는다. 아끼모도 가쓰히로 삽뽀로 시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도꾜올림픽 성공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꾜올림픽 개막(래년 7월 24일)까지 260여일밖에 남지 않았지만 여러가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방사능 문제, 수영 경기장 수질 문제, 욱일기 문제에 이어 이번엔 마라톤 개최 도시까지 변경됐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