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이적설이 계속 불거지는 리유

2019-11-18 09:22:31

최근의 소문처럼 손흥민(27살)이 정말 토트넘 홋스퍼(영국)를 떠날가?

손흥민은 토트넘의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해리 케인(26살), 크리스티안 에릭센(27살), 델레 알리(23살) 등과 함께 DESK라인을 구축해 토트넘의 지난 시즌 유럽축구련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이번 시즌 팀이 부진하는 사이에도 홀로 꾸준한 기량을 뽐낸다. 영국 복수 현지 언론은 그를 향해 “사디오 마네(27살, 리버풀)와 함께 현재 영국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왼쪽 날개”, “팀이 슬럼프에 빠졌어도 흔들리지 않는 선수”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맹활약은 이적설로 이어졌다. 독일 명가 바이에른뮨헨을 시작으로 이딸리아 유벤투스와 나폴리, 스페인 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등 내로라하는 빅 클럽들의 영입 리스트로 거론되고 있다.

최근 류달리 이적설이 잦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잘하는 선수가 더 큰 구단의 관심은 일반적이지만 특정 시점에 자주 타 구단과 엮인다는 것은 특별한 리유가 있다는 걸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크게 2가지 리유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토트넘의 위상이다. 토트넘은 최근 몇년간 가파르게 성장하며 EPL 우승 후보중 하나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까지 경험하진 못했다. 리그뿐 아니라 컵대회로 시선을 확장해도 마찬가지이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트로피에 대한 야망을 채울 수 있을 지에 대한 큰 고민이 있다.”며 반복되는 트로피 좌절 때문에 팀을 떠날 거라고 주장했다. 뮨헨, 유벤투스, 레알 등 각 리그 유력 우승팀들과 이적설이 휩싸이는 것의 연장선이다.

토트넘 공중분해 가능성이 또 다른 리유이다. 우승도 하지 못하는 데다 큰돈을 쓰지 않는 토트넘 내부 정책때문에 주축 선수들이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다.

이로 인해 몇몇 주전 선수들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팀이 떠날 가능성이 커졌고 영국 <익스프레스> 등은 수장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토트넘과 결별할 거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자연스레 ‘핵심’ 손흥민 역시 둥지를 옮길 거라는 게 골자이다.

11월 A매치가 끝나는 대로 토트넘에 다시 합류할 손흥민의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