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홀란드의 괴력, 데뷔 23분 만에 해트트릭 달성…팀의 역전승 견인
“나는 꼴을 넣으러 왔다”

2020-01-20 08:53:05

노르웨이 꼴잡이 엘링 홀란드(20살, 독일 도르트문트구단)가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도르트문트의 파브레 감독은 2꼴 차로 뒤처진 후반전에 회심의 카드로 홀란드를 투입했는데 결과는 역전승으로 돌아왔다. 혼란드는 불과 20분 사이에 10여분 간격으로 때린 슛을 모두 꼴로 련결하는 파괴력을 보여줬다.

홀란드는 19일 2019-2020 분데스리가 18라운드에서 원정경기에서 아우크스부르크에 1대3로 뒤처진 후반 11분경 수비수 우카시 피슈체크와 교체 투입된 도르트문트의 최전방에서 3꼴을 몰아넣고 5대3 역전승을 이끌었다. 패배했으면 5위로 밀릴 번 했던 도르트문트는 9승, 6무, 3패(승점 33점)를 기록해 승점이 같은 3위 바이에른 뮌헨과 5위 샬케 사이의 4위를 수성했다.

이 경기는 홀란드의 빅리그 데뷔전이였다. 홀란드는 올 시즌 전반부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했다. 이 틈에 유럽축구련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까지 8꼴을 몰아쳐 득점 선두에 오르기도 했다.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같은 명문 클럽들의 구애를 받았지만 홀란드의 선택은 도르트문트였다. 지난해 12월 도르트문트로 입단해 유럽 5대 리그중 하나인 분데스리가로 입성했다.

홀란드는 등장부터 화려했다. 교체 투입 3분 만인 후반 14분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을 쇄도하던 홀란드는 왼쪽에서 들어온 동료 미드필더 제이든 산초의 패스를 논스톱 왼발 슛으로 때려 꼴망을 흔들었다. 홀란드의 빅리그 데뷔꼴, 그게 끝이 아니였다.

홀란드를 투입해 활기를 되찾은 도르트문트 공격진은 2분 뒤 산초의 동점꼴로 3대3까지 추격했다. 그 뒤부터 홀란드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홀란드는 후반 25분 동료 미드필더 아자르가 상대 꼴키퍼를 제치고 넘겨준 패스를 빈 꼴문 앞에서 왼발로 밀어 넣어 역전 결승꼴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쐐기꼴을 뽑아내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홀란드가 첫꼴부터 해트트릭을 달성할 때까지 걸린 시간은 모두 20분이다. 그라운드를 밟고 23분 만이였다. 후반 추가시간 3분까지 모두 37분을 뛰면서 단 3차례 슛을 때렸는데, 슛은 모두 유효슛이였고 꼴로 련결됐다. 그야말로 ‘원샷원킬’의 파괴력을 보여준 셈이다.

홀란드는 분데스리가 사상 두번째로 어린 나이에 해트트릭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최년소 년령은 1965년 프랑크푸르트 소속이던 발터 베흐톨드가 기록한 18세 3개월 26일이다. 홀란드는 2000년 7월 21일생으로, 독일 현지시간인 18일을 기준으로 한 그의 해트트릭 달성 년령은 19세 5개월 28일이다.

홀란드는 경기를 마치고 곧바로 이뤄진 장내 인터뷰에서 “나는 꼴을 넣기 위해 이곳으로 왔다. 아주 좋은 데뷔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정적인 도르트문트 팬들의 앞에서 경기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더 많은 기쁨을 주겠다.”고 다짐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