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포, 축구도 직격탄

2020-02-24 08:54:46

이딸리아리그 중단


코로나19가 중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 축구에 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럽에서는 이딸리아가 직격탄을 맞았다. 인터밀란은 23일 공식채널을 통해 “24일 이딸리아 밀라노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릴 예정인 삼프도리아와의 2019-2020 시즌 세리에A 25라운드 홈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연기된 일정은 차후 공지할 예정이다.

이딸리아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50여명에 달한다. 사망자도 2명이나 나왔다. 롬바르디주에서 39명, 베네토주에서 12명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세페 콘테 이딸리아 총리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코로나19의 영향권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해당 지역 안팎에 오가는 것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이동 제한 조치에 더해 롬바르디주와 베네토주에서 열리는 모든 스포츠경기를 중단하기로 했다. 인터밀란-삼프도리아전외에 아탈란타-사수올로, 헬라스 베로나-칼리아리전이 취소됐다. 이 밖에 세리에B(2부리그), 아마추어 등 40여 경기가 연기될 예정이다.

역시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일본은 아예 리그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매체들은 23일 일제히 일본 후생로동성의 요청에 따라 “J리그 사무국이 리그 중단을 포함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J리그는 이미 22일 개막전을 치렀다. J리그 사무국은 우선 20일, 21일 이틀에 걸쳐 각 구단 사장이 참석하는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어 선수가 감염되면 해당 팀의 다음 경기를 연기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관중 안전을 위해 당분간 무관중 경기를 하거나 리그 전체 일정을 중단하는 등의 다양한 의견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올림픽국가팀은 코로나19로 평가전이 취소되는 일까지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당초 3월 27일 일본 교토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평가전을 치르기로 했다. 하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축구협회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리유로 선수단 파견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BBC에 따르면 윌리엄 모코에나 남아프리카공화국축구협회 회장은 “일본축구협회에서 이번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절대 양보할 생각이 없다. 선수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없다. 사망자가 매일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큰 위험을 감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