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꾜올림픽 ‘연기’ 또는 ‘취소’ 여론 81%
일본매체의 설문조사 결과

2020-03-17 10:28:35

7월 개막 예정인 2020 도꾜올림픽의 개최를 미루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약 80%에 이른다는 일본 매체의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호치가 13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500명 가운데 전체의 62%가 “개최를 연기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예정 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답변과 아예 중지해야 한다는 답변은 19%로 비슷하게 나왔다. 연기 또는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체의 81%나 됐다.

온라인상에서 클릭 몇차례로 이뤄진 조사이기 때문에 정확성이 다소 떨어질 수 있지만 또 다른 일본 매체인 스포니치의 설문조사 결과도 이와 비슷하게 나왔다.

스포니치의 온라인 설문조사에는 890명이 응답했고 이중 연기해야 한다는 답변은 전체의 57.2%인 509명이나 됐다.

스포니치는 “만약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세계적으로 종식되지 않으면 위험 부담이 크다.” 라거나 “선수나 관객이 불안한 상황에서는 연기하는 것이 옳은 선택”이라는 답변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또 아예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이 20.6%(183명), 예정 대로 진행은 17%(151명)로 각각 집계됐다.

스포니치의 조사 결과에서도 연기 또는 취소가 77.8%로 거의 80%에 육박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가 6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예정 대로 개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이 45%로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다.”는 응답 40%보다 많았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도꾜올림픽 개최 연기 또는 취소론이 제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사견을 전제로 올림픽 1년 연기를 언급했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독일 방송과 인터뷰에서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언에 따르겠다.”고 답해 연기 또는 취소 가능성을 열어뒀다.

반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기자 회견에서 “올림픽을 무사히 예정 대로 개최하고 싶다.”고 밝혔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