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포그바 재계약협상에서 ‘끌려가는 신세’
잦은 부상 가치 대폭 하락

2020-03-23 09:13:08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맨뮤가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폴 포그바의 협상 테이블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에 따르면 지난 시즌 레알마드리드가 포그바를 2억 유로에 데려가려 했다. 하지만 최근 부상이 잇따르면서 포그바의 가치는 대폭 하락했다.

포그바는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가 시작되고 4경기 만에 부상을 당했다. 복귀 후 부상이 재발해 지난 1월 수술을 받았다. 포그바는 올 시즌 8경기 2도움에 그쳤다.

맨유는 2021년 6월까지 포그바와 계약을 맺고 있지만 아직 재계약 협상을 갖지 않았다. 만약 맨유가 포그바와 재계약을 하지 않을 경우 타 구단들은 래년 1월부터 포그바와 이적료 없이 이적 협상을 할 수 있다. 결국 맨유는 포그바 이적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올 여름 타 구단들과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현재 포그바의 가치를 6000만 유로로 평가하고 있다. 이마저도 여름 이적시장이 열리기 전 부상에서 회복한 상태였을 때를 가정한 이야기다. 가장 몸값이 높았을 때에 비하면 3분의 1 정도다.

레알은 최근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성장으로 포그바에 대한 관심이 줄어든 상태다. 하지만 포그바의 몸값이 낮아질 경우 레알이 포그바를 영입할 가능성은 다분하다. 결국 맨유는 포그바를 공짜로 내보내지 않으려면 협상 테이블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