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난제는 바로 경기장 확보”
담당자 골머리 앓고 있다

2020-04-03 09:04:23

image.png

2021년 열리는 도꾜올림픽을 앞두고 경기장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마이니찌 신문은 2일 “올림픽이 1년 연기돼 산적한 문제가 많지만 가장 어려운 것은 경기장 확보이다.”고 보도했다.

올림픽은 당초 오는 7월 열릴 예정이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2021년으로 연기를 결정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부 행사장의 경우는 스포츠 전용 경기장 뿐만 아니라 평소에 전시회장 등 이벤트를 하는 복합시설이다. 1년 후의 예약은 마친 시설도 있어 담당자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알려졌다.

력도가 열리는 도꾜 국제포럼은 약 2년 전부터 예약이 가능하고 2021년 여름은 이미 예약돼있는 상황이다.

또한 메인프레스쎈터 등에 사용되는 도꾜 빅사이트도 오는 10월부터 2021년까지 150건이 넘는 이벤트 계약이 체결된 상태이다.

시설 담당자는 “향후 협의를 통해 조정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