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연기 비용을 두고 몽니 부리며 떼쓰는 일본
영국언론 “당연히 일본이 내야”

2020-04-24 08:56:33

image.png

“이미 계약서에 올림픽 개최에 대한 추가 비용은 일본이 내기로 합의한 것이다.” 일본 《주니치 스포츠》는 지난 22일 “유럽언론들은 올림픽 연기 비용을 두고 당연히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아닌 일본이 지불해야 된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물에 빠진 사람 구해주니 보따리 내놓으라는 것일가. 원하던 대로 올림픽 개최권을 유지하고 나자 일본은 연기 비용을 두고 ‘몽니’(歪心眼儿)를 부리고 있다.

2021년으로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최소 3000억엔에서 최대 4000억엔에 달하는 추가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아베 신조 정부는 코로나 팬데믹(全球大流行病)으로 인해 지지률이 급락한 상태이다. 이런 상황에서 올림픽 연기 비용에 대한 론난이 커지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태이다.

한편 지난 21일 IOC는 공식 홈페이지에 “일본의 아베 총리가 직접 올림픽 연기에 대한 모든 비용을 부담할 것이라고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 일본내에서 론난이 커지자 아베 정부는 황급히 나섰다. 장관들이 련달아 나서 “아직 론의중이지 아직 합의한 사실은 없다.”라고 부인했다.

결국 IOC는 홈페이지에 올렸던 합의사항을 지우고 ‘IOC와 일본 정부가 계속 론의중’이라고 립장을 정정했다. 이러한 상황을 두고 량측의 촌극이라는 풍자적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올림픽 연기 비용을 둔 다툼을 두고 유럽언론들은 “일본이 지불하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지적했다. 영국 ‘인사이드 더 게임’은 “일본은 2013년 도꾜올림픽 유치 이후 IOC와 개최한 서명서에서 ‘추가비용’에 대한 책임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이런 상황에서도 일본정부는 올림픽 연기 비용에 대해서 지불하지 않겠다는 립장이다.”면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직접 나서 합의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니치스포츠는 이런 유럽언론의 반응을 전하면서 “IOC는 일정 부담금을 낼 것이지만 이건 도꾜올림픽이 아닌 코로나로 고통받는 각국 올림픽위원회에 돌아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