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랭킹 24위까지 올랐던 녀자 프로테니스 선수 햄프턴 은퇴
1년 반 사이에 수술을 6차례

2020-05-22 09:14:44

2013년 녀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24위까지 올랐던 제이미 햄프턴(30살, 미국)이 은퇴를 선언했다.

햄프턴은 2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테니스는 나의 첫사랑이였다.”며 “경기에 나서지 못한 지 몇년이 지났지만 공식적으로 리별하려니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올렸다.

햄프턴은 “저의 소식을 아는 분들은 제가 최근에 수술을 얼마나 많이 받았는지 아실 것”이라며 “하지만 테니스 코트에 복귀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여나 어릴 때 미국으로 거처를 옮긴 햄프턴은 2012년 9월 한국에서 열린 WTA 투어 코리아오픈에 출전해 “세살 때 한번 와보고 이번이 두번째 방문” 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간단한 인사말은 한국어로 할 수 있다.”며 말하기도 했다.

2013년, 프랑스오픈 단식 16강까지 올랐던 햄프턴은 그해 1월 오스트랄리아오픈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빅토리야 아자란카를 32강에서 만나 1대2(4-6, 6-4, 2-6)로 분패했다.

전성기를 보낸 2013년에 햄프턴은 가르비녜 무구루사, 페트라 크비토바,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 캐럴라인 보즈니아키 등 톱 랭커들을 꺾었고 WTA 투어 대회에서 한차례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1월, 첫 대회로 뉴질랜드에서 열린 ASB 클래식 4강에서 비너스 윌리엄스와 맞대결을 앞두고 허리를 다쳐 기권했고 이후로는 코트에 돌아오지 못했다.

WTA 투어는 2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햄프턴의 은퇴 소식을 알리며 “2014년 1월 마지막 경기 이후 1년 반 사이에 수술을 6차례나 받아야 했다.”고 전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