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리그 재개 관건 이동 거리 축소
세 블록으로 나눠 일정 편성

2020-05-28 08:24:43

일본 J리그가 재개 움직임을 보인다.

J리그는 지난 2월 개막 직후 문을 닫았다. 코로나19 때문에 개점휴업 상태다. 당초 3월 재개를 목표로 했지만 코로나19 기세는 잦아들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선언했고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세 달여가 흘렀다. 기류가 바뀌었다. 일본 정부가 25일을 기점으로 긴급사태를 해제했다. 이로써 긴급사태는 첫 선포 48일 만에 종료됐다. 이에 발맞춰 일본 프로야구는 6월 19일 무관중 개막을 확정했다.

세계 흐름도 달라지고 있다. 한국이 코로나19 역경을 딛고 K리그를 개막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도 재개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딸리아 세리에A 등도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J리그의 발걸음도 빨라지는 리유다.

J리그는 6월 말, 늦어도 7월 초 재개를 목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6월 초에는 전 구단이 훈련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소멸된 것은 아니다. J리그는 이동 거리를 최소화해 위험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일본 언론 <닛칸스포츠>는 26일 “J리그를 세 블록으로 나눠 재개 일정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별로 정리해 블록 내에서만 경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29일 예정인 림시 실행 위원회가 각 클럽에 이러한 내용을 건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J리그 무라이 위원장은 “코로나19 위험이 남아 있다. 지역별 매치를 고려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축구 한 관계자는 “일본은 위아래로 길기 때문에 이동에 시간이 걸린다. 이동 거리를 최소화 해 위험을 줄이자는 뜻인데 구단별 리해관계가 있기 때문에 조률이 필요하다.”라고 귀띔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