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코로나19 확진 판정
프랑스대표팀 PSG 비상

2020-09-11 08:38:14

image.png

프랑스 축구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프랑스축구협회는 지난 8일 “유럽축구련맹(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대표팀에 소집된 음바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음바페는 대표팀의 훈련 캠프를 떠나 집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음바페는 2018 로씨야 월드컵에서 4꼴을 터뜨리며 프랑스의 우승을 이끌어 세계 축구의 차세대 스타로 떠오른 선수다.

음바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프랑스대표팀은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가 6일 스웨리예와의 네이션스리그 경기에 출전했고 이후 대표팀 훈련에도 계속 참가했기 때문이다. 추가 확진자 발생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AP통신은 “프랑스축구협회에 따르면 음바페는 스웨리예전에 앞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때만 해도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음바페의 소속 클럽인 빠리 생제르맹도 울상이다. 앞서 PSG는 24일 뽀르뚜갈에서 열린 유럽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이 끝난 뒤 에스빠냐 이비사섬으로 려행을 다녀온 네이마르, 앙헬 디마리아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다. 미국 CNN은 “음바페는 PSG에서 7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됐다. 주축 선수들이 리탈하면서 PSG의 리그 경기 준비에 차질이 생겼다.”고 전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