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21세기 최고 지출 팀 등극

2020-09-14 10:06:34

20년 동안 23억유로 지출


축구시장이 본격적으로 커진 21세기는 선수들의 몸값도 급격히 올라갔다. 영국의 첼시구단처럼 풍부한 자금력을 가진 구단주들의 투자로 더 불이 붙었다.

유럽 축구 통계매체 《트랜스퍼마크트》는 12일 21세기 이후 이적시장에서 지출 순위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를 공개했다.

1위는 첼시가 차지했다. 첼시는 지난 20년 동안 23억유로를 선수 영입에 썼고 그 돈으로 165명을 데려왔다.

첼시의 전성기는 지난 2003년 로씨야 석유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팀을 인수해 운영하면서 시작됐다. 첼시는 아브라모비치의 자금력을 바탕으로 디디에 드로그바, 안드레이 셰브첸코, 페르난도 토레스, 페트르 체흐, 애슐리 콜 등 과거 이름값 날렸던 선수들을 데려왔다. 올 시즌에도 티모 베르너, 하킴 지예흐, 카이 하베르츠 등 충분히 돈을 써가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돈을 쓴 결과는 만족이다. 첼시는 20년 동안 리그에서 수많은 우승을 이뤄냈고 숙원은 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도 차지했다. 현재에도 첼시는 꾸준히 상위권과 우승을 경쟁할 수 있는 저력을 갖췄다.

2, 3위는 스페인의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가 차지했다. 첼시를 넘어서지 못했지만 레알은 첼시와 1억, 바르사는 2억유로 차이로 돈을 써가며 스페인과 유럽 정상을 지켜왔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