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맨시티 이적 요구 조건 공개

2020-11-16 08:53:29

“펩과 아구에로 남겨달라”


리오넬 메시는 여전히 바르셀로나와 재계약하지 않고 있다. 계약 만료까지 7개월이다. 잔류보단 결별 분위기다.

메시 영입에 가장 앞서 있는 팀은 맨체스터시티다. 15일 그들의 영입안이 공개됐다. 《유로스포츠》는 맨체스터시티가 같은 회사 구단인 미국 뉴욕시티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는 조건을 넣어 메시를 유혹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시가 미국에서 선수생활에 매력을 느낄 것이라는 설명이다.

같은 날 영국 《미러》는 메시가 맨체스터시티에 두가지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잔류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과르디올라 감독과 네 시즌을 함께 했다. 이 기간에 라리가 3회 우승과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을 거뒀다. 과르디올라 감독과 4시즌은 메시 기억에 가장 좋은 순간중 하나다.

아구에로는 아르헨띠나국가팀 동료이자 메시와 가장 친한 친구다. 아구에로는 자신의 게임방송중 메시와 전화통화로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과 아구에로는 2010년대 맨체스터시티를 상징하는 두 인물이지만 현재 상황은 좋지 않다. 둘 다 계약이 이번 시즌까지인데 재계약 전망이 어둡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련이은 8강 탈락, 아구에로는 부상이 리유다. 최근 아구에로는 과체중 론난에도 시달리고 있다.

최근 메시측은 빠리생제르맹과 접촉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빠리생제르맹이 메시와 아버지를 만났다는 보도가 나오자 메시의 아버지는 지난 11일 이를 직접 캡처해 ‘가짜뉴스’라고 자신의 SNS에 올렸다.

메시는 오는 1월 다른 구단과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고 다음 시즌 이적하는 조건이라면 이적료가 들지 않는다.

지난 수년간 구단 운영 실패에 메시와 의견 충돌로 신임을 잃은 바르토메우 전 회장은 불신임 투표에 올라갔고 본 투표 전 자진 사임했다.

《마르카》를 비롯한 스페인언론들은 “메시의 거취는 차기 회장에게 달려있다. 메시는 새로운 회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자신의 미래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않으려 한다.”며 “바르셀로나 차기 회장 선거가 열리는 래년 3월에 메시의 거취가 명확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