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주먹' 타이슨, 15년만의 복귀전 싱겁게 끝나도 1000만 딸라 벌어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2020-11-30 15:32:12

image.png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살)의 15년 만의 복귀전이 졸전 끝에 무승부로 끝나 복싱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타이슨은 지난 11월 29일 미국 LA 스테이플스쎈터에서 열린 헤비급 챔피언 출신 로이 존스 주니어(51살)와 복싱 레전드 매치를 펼쳤다.

1986년 20살에 최년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그는 '핵주먹'으로 프로복싱 력사상 가장 큰 센세이션을 일으킨 전설적인 복서다. 통산 전적 50승 2무 6패를 기록하며 44차례나 KO를 뺏는 괴력을 발휘했고 특히 1라운드 KO승만 무려 24번 거뒀다. '핵이빨' 등의 기행으로 인지도 면에서도 비교할 복서가 없는 것이 사실.

타이슨에 맞선 존스 주니어는 1988년 한국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출신으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 등 4체급을 제패했다.

두 사람 모두 은퇴한 지 오래됐지만 세계 프로복싱을 주름잡은 전설들이여서 그들의 전성기를 기억하며 수준 높은 경기를 기대하는 팬들이 많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진 경기에서 공이 울린 뒤 타이슨의 시원한 펀치를 볼 수 없었다. 싸울 의지는 있었던 타이슨이 1라운드부터 맹렬하게 다가서도 존스 주니어는 도망다니기에 급급했고 타이슨의 주먹을 옆구리에 끼거나 끌어안으며 시간을 끌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45킬로그람을 감량한 탓인지 스피드와 파워가 예전같지 않은 타이슨은 존스 주니어를 쉽게 뿌리치지 못했고 가끔 묵직한 펀치를 날렸을 뿐이였다. 경기는 시종일관 똑같은 양상으로 전개돼 두 사람이 펀치를 날리는 시간보다 서로 껴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라운드를 치를수록 체력이 떨어져 타이슨은 쫓아갈 기운이 없었고 존스 주니어는 도망칠 힘이 없었다.

부심 없이 혼자서 경기를 진행한 주심 레이 코로나는 4라운드에서야 존스 주니어에게 홀딩을 경고했다. 비공식 경기여서 경기 후에도 승자와 패자를 가리지 않았지만 세계복싱평의회(WBC)는 전직 복서 3명으로 비공식 채점단을 꾸려 무승부를 선언했다.

ESPN은 경기 후 '컴퓨박스'의 데이터를 인용해 타이슨이 유효펀치수에서 67-37로 존스를 압도했다고 전했다. 타이슨은 "때때로 2분이 3분처럼 느껴졌다."며 체력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놓으며 "경기를 잘 해낼 수 있어 기쁘다. 좀 더 경기를 하고 싶다."며 다음 경기에 대한 의욕을 보였다. 존스 주니어는 재대결 의사를 밝혔다.

아쉬운 경기내용에도 이날 경기는 복싱 올드 팬들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링 아나운서로는 80~90년대 활약했던 마이클 버퍼(76살)가 등장했다.

미국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타이슨은 이번 경기로 보장금액 1000만 딸라를 받는다. 존스 주니어는 100만 딸라와 유료방송 판매 등에 따른 인센티브(奖励)를 포함하면 최대 300만 딸라까지 받을 수 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