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훈련을 보고 은퇴까지 고민한 선수가 있다
“호날두가 최고인 줄…”

2020-11-30 15:32:56

image.png

가나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케빈-프린스 보아텡(33살, 몬자)이 바르셀로나에서 리오넬 메시(33살)의 훈련 모습을 보고 좌절했다고 이야기했다. 축구를 관둘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보아텡은 25일 유럽 다국적 매체 DAZN과 인터뷰에서 “나는 사실 평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살, 유벤투스)가 세계 최고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메시를 보고는 할 말을 잃었다. 훈련을 보며 처음으로 부족함을 느꼈기 때문이다. 자괴감이 들어서 은퇴도 고민했다.”고 고백했다.

보아텡은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 반 시즌 동안 바르셀로나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당시 루이스 수아레스(33살, 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백업역할을 하던 무니르(25살)가 세비야로 떠나 급하게 계약을 맺었다.

바르셀로나에서 보아텡은 주로 로테이션(轮换) 역할을 담당했다. 2018-2019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경기 출장에 그쳤고 국내 컵대회 2경기에만 나섰다. 유럽 대항전 출전 기록은 없었다.

결국 보아텡은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득점은 올리지 못한 채 원 소속팀 사수올로에 복귀했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의 6개월은 정말 대단했다. 바르셀로나에서 련락이 왔다길래 나는 같은 연고지인 에스파뇰인지 알았다.”고 되돌아보며 영광스러운 경험을 떠올렸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