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안팎에서 '위기론' 대두
내각 지지률마저 휘청거려

2021-01-11 15:38:03

image.png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된 도꾜하계올림픽에 대해 일본 여론마저 다시 올해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크게 퍼지고 있어 대회 정상 개최에 대한 위기론이 대두하고 있다.

교도통신이 지난 10일 발표한 일본 국민 여론조사에서 올림픽 부정 여론이 80.1%에 달했다. 전화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35.3%는 올림픽 취소를, 44.8%는 재연기를 각각 택했다. 이는 지난해 년말 NHK 여론 조사의 취소·재연기 응답률 63%보다도 17%포인트 이상 상승한 수치다.

코로나19 확산에도 긴급 사태 선언을 주저한 일본정부의 태도에 크게 실망한 결과가 올림픽 개최 부정 여론에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도꾜올림픽을 개최하겠다고 밝혔지만, 올림픽 부정 여론 상승에 내각 지지률마저 휘청거리고 있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41.3%로 지난달보다 9%포인트 떨어졌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2.8%를 기록했다.

도꾜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해 7월에 올림픽이 열리지 않는다면 재연기는 없고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림픽이 정상적으로 열리려면 철저한 방역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무관중'도 고려 대상이다.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의무화, 수시 코로나19 검사, 선수들의 올림픽선수촌 체류 최소화 등이 고려 중이지만 좀더 세밀한 정책이 필요하다. 올림픽 참가자들은 또 대회 시작 전 백신을 접종해 감염 확산 우려를 줄여야 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현역 최장수 위원인 카나다 출신 딕 파운드 씨는 최근 도꾜올림픽 개최를 장담할 수 없다고 회의론에 불을 붙였다. 그는 작년에도 IOC와 일본 정부, 도꾜조직위원회가 올림픽 정상 개최를 고집할 때 IOC 고위 인사로는 가장 먼저 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를 주장한 인물이다. 파운드 위원은 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리려면 참가 선수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것만이 현실적인 길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코로나19 확산이 올림픽 개최를 어렵게 하고 있다며 4월까지 개최 여부가 결정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