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 토이기 페네르바체 입단

2021-01-17 21:05:53

미켈 아르테타 감독과의 불화로 벤치만 달구는 신세였던 영국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외질(31살)이 결국 팀을 떠나게 됐다. 100% 원했던 상황은 아니지만 어쨌든 량측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결과물이다. 외질은 독일이나 미국이 아닌 토이기로 간다. 외질의 뿌리가 있는 곳이다.

《데일리메일》 등 영국 매체들은 17일 일제히 “외질이 토이기 페네르바체와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당초 외질은 아스널과 올해 6월말까지 계약이 돼있었다. 약 5개월 정도를 일찍 종료한 셈인데 이것 만으로도 아스널에는 재정적으로 도움이 된다. 외질이 팀내 최고 주급을 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외질의 주급은 35만파운드로 팀내 1위였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액수를 받는 외질이 언젠가부터 투명인간이 됐다. 아르테타 감독의 전술에 외질이 배제된 이후이다.

그래서 아스널도 이미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 때부터 외질을 내보내려고 했다. 하지만 외질이 완강히 버텼다. 또한 높은 몸값에 대한 부담감과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인해 외질에 대한 ‘입질’이 없었다. 그러는 사이 외질은 팀 전력에서 완전히 배제돼 사실상 ‘무위도식’하며 지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뿐만 아니라 유로파리그 출전 명단에서도 빠졌고 2군 리그에서도 출전하지 못했다. 주급으로 팀내 1위인데 활용도는 제로였던 것이다. 아스널 립장에서는 심각한 자원랑비였다.

외질도 이런 상황이 달갑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미 수차례 아스널을 떠난다면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로 진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동시에 토이기 리그 진출에 대한 희망도 내보였다. 이는 외질이 토이기계 독일인이였기 때문이다. 결국 토이기 명문구단 페네르바체가 외질을 잡았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