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3부 팀 패배 경질설에도 담담
“실망했지만 굴욕은 아니다”

2021-01-22 08:30:39

image.png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3부 리그 팀에 충격패를 당한 후 애써 담담한 태도를 취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1일 스페인 알코이의 캄포 무니시팔 엘 콜라오에서 열린 2020-2021 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32강전에서 세군다 디비시온 B(3부) 소속 알코야노와 연장 접전 끝에 1대2로 패했다.

레알이 코파 델 레이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것은 지난 2015-2016 시즌 이후 5시즌 만이다. 당시엔 부정 선수 출전 문제로 몰수패를 당했다.

지단 레알 감독은 이날 3부 리그 팀을 맞아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페데리코 발베르데, 카세미루 등을 제외하면 대부분 비주전 선수들이였다.

방심한 탓일가. 레알은 전반 45분 에데르 밀리탕의 선제꼴이 터졌음에도 경기를 승리로 가져가지 못했다. 후반 35분 호세 솔베스에 동점꼴을 내줬고, 연장 후반 10분엔 후안에 결승꼴을 내줬다.

경기 종료 후 지단 감독은 애써 패배의 쓰라림을 감추려 했다. 스페인 매체 ‘아스’에 따르면 “모든 패배는 아프다. 나와 선수들은 패배를 좋아하지 않는다. 세군다 B 팀에 승리를 거두지 못해 실망스럽지만 그렇다고 굴욕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레알이 최근 크게 흔들리면서 지단 감독 거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3부 리그 알코야노에 패한 후 지단 감독은 경질설에 대한 질문까지 받았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