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론 커지는 도꾜올림픽… 일본 ‘무관중 카드’ 꺼낼가

2021-01-22 08:33:08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9일 도꾜에서 시민들이 도꾜올림픽·패럴림픽 홍보 포스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도꾜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무관중 개최 카드를 꺼낼지 주목된다.

20일 《마이니찌》신문에 따르면 유치 단계부터 도꾜올림픽에 깊이 관여해온 일본 정부 관계자는 사견을 전제로 “무관중이라면 할 수 있다고 빨리 말해야 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어떻게 움직일까는 모르지만 일본측으로서는 무관중 카드를 빨리 쓰지 않을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무관중으로 올림픽을 개최하면 경제 효과는 급감하지만 코로나19 위험은 억제할 수 있다. 올림픽 취소론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져 손을 쓸 수 없게 되기 전에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당초 작년 7월에 개최될 예정이던 도꾜올림픽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3월 24일 1년 연기가 결정됐다.

작년 11월 일본을 방문한 토마스 바흐 IOC 회장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올해 7월 정상적으로 도꾜올림픽을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일본에서 11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될 정도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계속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자 올림픽 회의론이 급속히 커졌다.

일본 교도통신이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꾜올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취소)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일본 국민의 80% 이상이 올해 7월 도꾜올림픽 개최에 반대한 것이다.

일본 각료와 집권 자민당 간부중에도 도꾜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하는 사람이 나오기 시작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지난 14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각료중에 처음으로 도꾜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시모무라 하쿠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도 지난 18일 밤 일본 위성방송 BS닛테레에 출연해 도꾜올림픽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시기에 대해 “3월 하순께가 하나의 기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 3월 25일 후쿠시마현 J빌리지에서 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에 개최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일본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무관중 개최를 내세우지 않더라도 우선은 ‘해외 관중을 받지 않는다.’고 하면 여론 대책이 되지 않겠냐.”며 “다만 3월 초순까지도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되지 않은 상황이라면 취소도 각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귀띔했다고 마이니찌는 덧붙였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