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메시보다 케인 원해

2021-02-22 08:44:11

오는 여름 바르셀로나(스페인)와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리오넬 메시, 맨체스터 시티(영국)가 메시 영입을 노린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영국의 매체 BBC가 20일 “맨시티와 메시는 그 어떤 대화도 나누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또 “맨시티가 정말 영입을 원하는 1순위는 해리 케인”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맨시티는 메시 영입에 대해 부인하고 있고 케인 영입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고 있다. 맨시티의 간판 공격수인 세르히오 아궤로를 여름에 팔고 케인을 데려오겠다는 계획이다. 맨시티가 준비한 이적료는 1억 6000만유로이다.

성사된다면 세계 축구 력사상 세번째 높은 금액이다. 력대 2위는 2018년 프랑스 리그 모나코에서 빠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킬리안 음바페로, 1억 8000만유로의 이적료가 발생했다. 력대 1위는 네이마르이다. 2017년 바르셀로나에서 빠리 생제르맹으로 옮기면서 기록한 이적료는 2억 2200만유로이다.

세계 3위의 높은 몸값을 제시했지만 토트넘은 요지부동이다. 이 금액보다 더 줘도 토트넘의 슈퍼스타는 팔 수 없다는 립장을 고수하고 있다.

케인 영입과 함께 맨시티가 가장 공을 많이 들이는 부분은 더 브라위너의 재계약이다. 더 브라위너는 2023년까지 계약이 돼있다. 최근 재계약 협상에 돌입했다. 이 매체는 “맨시티 력사상 가장 큰 규모의 재계약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