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피를로와 유벤투스의 잘못된 만남

2021-03-08 07:37:51

무색무취 답답한 경기력 이어져


선수로서 안드레아 피를로는 이딸리아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중 한명이였다. 그러나 감독으로서는 썩 잘 풀리지 않고 있다.

혹시나가 아닌 역시나였다. 안드레아 피를로 부임 이후 유벤투스는 본연의 색채를 잃어버렸다. 피를로 체제에서 색채도 없고 그렇다고 내용이 좋은 것도 아니였다. 결과도 당연지사다.

올 시즌 유벤투스는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선두 인터밀란에 승점 10점 뒤진 리그 3위를 기록중이다. 하필 연기된 경기가 나폴리전이다. 이긴다고 장담할 수도 없다. 최근 맞대결에서도 유벤투스는 부상병동 나폴리에 덜미를 잡히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여러 리유가 있겠지만 초보 감독이 겪을 최악의 수들이 나오고 있다.

◆무색무취 피를로식 전술

가장 큰 문제는 무전술이다. 유벤투스 지휘봉을 잡은 이후에 계속해서 물음표다. 뭘 하려고 하지만 그게 뭔지 파악하기 어려운 게 지금의 유벤투스다.

중원에서부터의 짜임새를 기대했지만 지금까지 유벤투스가 보여준 미드필더진은 허허벌판에 가깝다. 간격 유지는 물론이고 중원에서의 압박감도 없다.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포르투 원정에서도 유벤투스는 중원을 생략하는 경기를 보여줬다. 돌아온 결과는 1대2 패배였다.


◆전임 감독이 그립게 만든 피를로

유벤투스가 전임 사리 감독과 결별한 가장 큰 리유중 하나는 성적 그리고 경기력이였다. 쉽게 말해 감독으로서 뭘 보여준 게 없었다. 세리에A 우승은 고무적이지만 유럽무대는 몰라도 이딸리아 세리에A내에서 유벤투스는 가장 탄탄한 선수진을 보유하고 있다.

유벤투스 구단측은 피를로에 도박을 걸었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은 최악에 가깝다. 단적인 례로 23라운드 기준으로 2018-2019 시즌 알레그리 때보다 승점 20점을 덜 획득했다. 지난 시즌 가까스로 우승했던 사리 체제보다도 승점이 11점이나 모자라다.

유벤투스 23세 이하 팀에서 단 10일만 감독생활을 했던 피를로 선임은 도박이라는 우려가 있었다. 유벤투스 보증 수표중 하나였던 리그 우승 경쟁에서도 밀려났고 혹시나 했던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의 미미한 성과도 여전했다. 랭정하게 올 시즌 피를로의 업적은 바르셀로나전 3대0 승리가 전부였다.

호날두도 고려해야 한다. 1985년생인 호날두는 언제 은퇴해도 어색하지 않을 나이다. 지난 시즌에는 사리 체제에서 방황했고 올 시즌에는 사리보다 더한 피를로 체제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은퇴가 얼마 남지 않은 호날두의 시간이 계속해서 랑비되고 있는 점도 문제라면 문제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