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팀, 월드컵 예선 2련패

2021-09-08 13:19:27

리철 감독이 이끄는 중국 국가축구팀(이하 국가팀)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2경기 모두 유효슛을 기록하지 못하며 2련패를 당하는 극도의 부진 속 B조 최하위로 벼랑 끝에 몰렸다.

국가팀은 8일 저녁 까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련맹 까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B조 2차전 일본팀과 경기에서 0대1로 패했다.

일본팀 수비수와 공쟁탈을 펼치고 있는 연변적 김경도 선수.

경기전 리철 감독은 일본팀 맞춤 전술을 예고했다. 그는 "현 시점에서 아시아 최강은 일본이다."며 "반드시 넘어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리철 감독의 야심찬 예고와 달리 국가팀의 전술은 간단했다. 바로 라인을 내리고 수비적으로만 경기에 림하는 것이였다.

지난 1차전 오스트랄리아팀에 공격적 전술로 나섰다가 0대3 참패를 당했던 리철 감독은 이날 일본팀을 맞아 장림범, 강광태, 리앙, 왕강, 왕신초 등 5명의 수비수를 대거 투입하며 전원 수비 전술을 가동했다. 김경도, 오희, 윤홍박이 중원을 지킨 가운데 최전방에는 무뢰와 엘케손을 내세웠다. 반면 일본팀은 유아와 쿠보 등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앞세워 중국팀의 측면을 두들겼다.

경기 개시와 함께 일본팀이 점유률을 완전히 장악한 채 공세를 펼쳤고 수비에 치중하며 밀리던 중국팀에 일찌감치 치명적인 악재가 터졌다. 전반전 4분만에 수비 핵심인 장림범이 무릅 부상으로 쓰러졌다. 결국 교체로 21살인 젊은피 주진걸이 대신 투입됐다. 일찌감치 수비적 핵심 자원을 잃은 중국팀은 전반전 내내 모든 선수들이 수비에 더욱 집중했다.

전반전 일본팀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지만 쉽게 결실을 맺진 못했다. 전반전 22분 쿠보, 전반 38분 유야가 날린 슛이 모두 꼴대를 맞혔다. 밀물공세를 펼치던 일본팀은 전반전 40분 간신히 중국팀 꼴문을 열었다.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사코가 중국팀 수비수들의 견제 속에서도 감각적 슛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1꼴 뒤진 리철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공격적으로 전술에 변화를 줬다. 알로이시오, 아란 등 귀화 선수들을 교체 투입시켜 선발 출전한 강광태와 엘케손까지 국가팀 사상 처음으로 4명의 귀화 선수가 동시에 그라운드에 나섰다.

후반전 중국팀은 계속 추격을 위해 공격을 시도하려고 했으나 자신의 진영을 넘기지 못하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의 협력 수비에 공격이 완전히 막혔다. 일본팀도 추가꼴과는 거리가 멀었다. 많은 슛을 날렸으나 대다수가 위력적이지는 못했다. 경기는 그대로 중국팀의 0대1 패배로 마무리됐다.

이날 일본팀이 전후반전을 통틀어 총 18개의 슛을 퍼부으며 중국 꼴문 근처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던 반면 중국팀은 슛 차수 2개, 유효슛 단 1개 조차 못만드는 무기력한 경기로 일관했다. 이날 경기 중국팀의 점유률도 단 30%에 그쳤다. 이날 패배로 중국팀은 2련패로 조별리그 최하위로 떨어졌고 최종예선 첫 승점은 다음으로 기약해야 했다.

경기후 기자회견에서 리철 감독은 "남은 모든 경기를 결승전처럼 대할 것이다."면서 "윁남전도 완벽하게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최근 성적 부진으로 인한 국내 여론의 질타에 대해 리철 감독은 "축구를 처음 시작한 날부터 국가팀 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였다. 국가팀을 대표해 100 경기 이상 출전했고 코치, 감독으로까지 중국팀을 위해 일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팀 사령탑은 중국인이 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중국인이야말로 국가팀 감독 자리에서 가장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이라고 덧붙였다. 

리병천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