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7번째 발롱도르 수상 가능성
1956년 제정된 권위 있는 상

2021-11-30 09:03:28

리오넬 메시(34살, 빠리 생제르맹)의 7번째 ‘발롱도르’ 수상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번에도 수상하면 자신의 7번째 대기록이다. 발롱도르는 프랑스 축구잡지 프랑스풋볼이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를 선정해주는 상으로 1956년 제정된 권위 있는 상이다.

2021 발롱도르 시상식이 30일 프랑스 빠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리는 가운데 스페인 마르카 등 유럽언론들은 메시를 유력 수상후보로 꼽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대류행 탓에 시상식이 열리지 않았고 올해 2년 만에 수상자가 발표된다. 메시는 이 상을 6차례(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5년, 2019년) 수상한 력대 최다 수상자다.

그는 지난달 프랑스풋볼이 발표한 올해 수상후보 30명 명단에도 어김없이 이름을 올리며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넘보고 있다. 메시는 지난 시즌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공식전 47경기를 뛰며 38꼴 14도움을 올리며 프리메라리가 득점왕(30꼴)을 차지한 바 있다.

올해 8월 빠리 생제르맹(PSG)으로 이적한 뒤에는 부상과 적응 문제 등으로 기대 만큼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으나 공식전 11경기에서 4꼴 4도움을 기록중이다.

앞서 7월에는 2021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서 아르헨띠나를 우승으로 이끌며 아르헨띠나대표팀에서 자신의 생애 첫 메이저 국제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메시의 경쟁상대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살, 바이에른 뮨헨)가 거론된다. 마르카는 28일 “수상 경쟁의 중심에는 메시와 레반도프스키가 있다.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3위로 거론되지만 그는 상이 자신의 몫이 아니라는 걸 이미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에도 강력한 수상후보로 점쳐졌던 레반도프스키는 시상식이 열리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으나 올해도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력대 한 시즌 최다꼴(41꼴) 기록을 세운 그는 이번 시즌에도 공식전 20경기에서 25꼴 2도움을 폭발했다.

수상 경쟁에서는 다소 뒤처졌지만 메시의 영원한 라이벌로 꼽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30인 명단에 포함돼있다.

그는 발롱도르를 5차례(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 받아 메시에 이어 최다 수상 2위를 기록중이다.

  호날두는 2017년 프랑스 레퀴프와 인터뷰에서 7개의 발롱도르를 원한다고 밝히는 등 수상 욕심을 꾸준히 드러내왔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