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씨야 출전 금지’ 윔블던에랭킹 포인트 부여하지 않기로ATP·WTA “국적 차별 없어야 한다는 원칙 훼손”

2022-05-24 09:01:59

남녀 프로테니스를 주관하는 단체가 로씨야, 벨라루씨 선수들의 출전을 금지한 윔블던에 대해 랭킹 포인트를 부여하지 않기로 했다.

22일,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홈페이지에 올라있는 성명을 보면 ATP는 올해 윔블던에서 나올 랭킹 포인트를 삭제하기로 했다.

ATP는 “윔블던의 로씨야, 벨라루씨 선수 출전 금지 조처는 ‘어떤 국적의 선수든 차별 받지 않고 실력에 따라 대회에 출전할 수 있어야 한다.’는 우리의 원칙과 랭킹 시스템을 훼손한다.”면서 “상황에 변화가 없다면 윔블던에서 나올 랭킹 포인트를 삭제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녀자프로테니스(WTA) 투어도 “선수들이 개인으로서 경쟁에 나설 동등한 기회를 보호해야 한다.”면서 ATP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윔블던을 개최하는 올잉글랜드 론테니스클럽은 영국 정부와 론의한 끝에 우크라이나에 대해 특별군사행동을 취한 로씨야와 벨라루씨 출신 선수들의 대회 출전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국가 대항전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대회 출전까지 막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왔다.

노바크 조코비치(쎄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등 현역 선수들도 윔블던측의 조치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앞으로 상황에 변화가 없다면 4대 메이저대회중에서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윔블던이 랭킹 포인트 없이 치러지는, 전례 없는 일이 벌어진다.

랭킹 포인트를 부여하지 않는다면 145년 력사의 윔블던이 사실상 ‘이벤트대회’로 전락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선수들의 랭킹 경쟁에도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4대 메이저대회 우승자는 총 2000점을 받게 된다. ATP 투어 기준으로 마스터스대회(1000점)의 2배, 500 시리즈(500점)의 4배에 달하는 포인트다. 년말 왕중왕전 성격인 파이널스(최대 1500점)보다도 많은 랭킹 포인트를 주는 곳이 메이저대회다.

현재 세계 1위인 조코비치가 가장 큰 피해를 볼 전망이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윔블던에서 우승해 2000점을 쌓아뒀는데 현재 ATP 방침대로라면 윔블던에서 우승해도 이 2000점을 지키지 못한다. 랭킹 포인트에서 2000점이 고스란히 날아가는 셈이다.

  조코비치와 선두 경쟁을 벌리는 2위 다닐 메드베데프(로씨야)는 지난해 윔블던에서 16강 탈락의 고배를 마셔 180점을 얻는데 그쳤다. 이번 ATP 결정으로 랭킹 포인트에서 손해를 볼 여지가 조코비치보다 훨씬 적다. 조코비치는 현재 랭킹 포인트 8660점으로 메드베데프(7980점)보다 680점 앞서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