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골든 부트’…손흥민 ‘활짝’ VS 살라 ‘시큰둥’

2022-05-24 09:01:5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의 트로피 ‘골든 부트’(金鞋)는 같았지만 공동 수상자의 표정은 달랐다. 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23꼴을 넣고 나란히 최다 득점상을 수상한 손흥민(30살, 토트넘 홋스퍼)은 밝은 미소를 지은 반면 모하메드 살라(30살, 리버풀)의 표정은 굳었다. 살라의 소속팀 리버풀은 리그 종료를 10분가량 남기고 우승을 놓쳤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노리치 캐로로드에서 노리치시티를 5대0으로 격파한 프리미어리그 최종 3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대0으로 앞선 후반 25분과 후반 30분 멀티꼴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22~23호 꼴을 련달아 뽑았다. 손흥민이 23호 꼴을 넣었을 때 살라와 경쟁했던 득점 순위에서 잠시나마 단독 선두로 올라서기도 했다.

같은 시간 리버풀은 울버햄튼 원더러스를 홈구장 안필드로 부른 홈경기를 펼치고 있었다. 프리미어리그의 최종 38라운드는 잉글랜드 10개 경기장에서 오전 0시에 일제히 시작됐다. 살라는 완전하지 않은 몸상태를 고려해 1대1로 맞선 후반 13분 교체 출전했고 후반 39분 역전꼴을 넣었다. 이때 손흥민과 살라는 나란히 리그 23꼴을 기록했다.

손흥민과 살라 모두 추가꼴 없이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캐로로드에서, 살라는 안필드에서 ‘골든 부트’를 들고 시상식에 참여했다. 하지만 두 선수의 표정은 달랐다. 손흥민은 감격하고 미소를 지으며 아시아 선수 최초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기쁨을 만끽한 반면 살라는 시상식장에서 굳은 표정을 지었다.

득점 경쟁 추격자인 손흥민에게 한때 순위에서 뒤집혔고 단독 타이틀도 놓친 살라의 기분이 좋을리 없었다. 이보다 더 살라의 마음을 무겁게 만든 건 눈앞에서 놓친 리버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이다.

리버풀은 살라의 역전꼴 때 2대1로 앞섰고 후반 44분 앤드류 로버트슨의 추가꼴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리버풀이 3대1로 승리할 때 같은 시간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선 맨체스터시티(맨시티)와 애스턴 빌라의 경기가 진행되고 있었다. 후반 30분만 해도 0대2로 뒤처졌던 맨시티는 후반 31분부터 불과 5분 사이에 3꼴을 몰아쳐 3대2로 역전승했다.

맨시티의 승점은 2대2로 맞선 후반 36분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안의 역전꼴로 승부를 뒤집었을 때 1점에서 3점으로 바뀌였다. 이때 리버풀의 우승이 좌절됐다.

  맨시티는 리버풀과 승점 1점 간격을 유지하고 우승했다. 맨시티는 승점 93점(29승 6무 3패), 리버풀은 승점 92점(28승 8무 2패)을 각각 기록했다.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정규시간 마지막 15분간 애스턴 빌라의 주도권만 유지됐어도 리그 챔피언은 리버풀이였다. 살라의 표정이 굳은 리유를 여기서 찾을 수 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