킵초게, 4년 만에 또 세계 신기록
자신과의 싸움 멈추지 않아

2022-09-29 08:46:37

2022 독일 베를린 마라톤에서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가 4년 전 자신의 기록을 30초 앞당기며 남자마라톤 세계 신기록을 새롭게 썼다.

킵초게는 2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베를린 마라톤에서 42.195킬로메터를 2시간 01분 09초에 완주했다.

2018년 이 대회에서 2시간 01분 39초로 세계 신기록을 세웠던 킵초게는 4년 만에 30초를 단축, 신기록을 다시 수립했다.

AP통신, 세계륙상련맹(IAAF) 등에 따르면 킵초게는 레이스를 마친 뒤 “내 다리와 몸은 여전히 젊게 느껴진다.”며 “가장 중요한 건 내 마음이다. 그것 또한 신선하고 젊게 느껴진다. 세계 신기록을 깨서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킵초게는 59분 51초 만에 레이스 반환점(21.0975킬로메터)을 통과했지만 이후 속도가 조금씩 떨어지며 30킬로메터 지점을 1시간 25분 40초로 지났다. 35킬로메터 지점에는 1시간 40분 10초에 도달했다.

2시간 내에 마라톤을 완주하는 서브2 달성은 다소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킵초게는 자신과의 싸움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그는 4년 전 자신이 세웠던 신기록을 30초 단축하며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킵초게는 “38킬로메터를 지났을 때 세계 기록을 깰 수 있을 거라는 걸 알았다.”며 “오늘 정말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킵초게는 2019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벤트대회 ‘INEOS 1:59 챌린지’에서 1시간 59분 40.2초 만에 42.195킬로메터를 달려 인류 력사상 최초로 마라톤 풀코스를 2시간 안에 완주했다.

IAAF로부터 사상 첫 서브2 기록을 공식 인정받지는 못했다. 당시 대회는 IAAF가 인정하는 공식 경기가 아니였고 총 41명의 페이스메이커(领跑人)가 나서 바람의 저항을 막아주는 등 킵초게가 2시간 벽을 허무는 데 초점을 맞춘 비공식 이벤트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2시간 01분 09초 만에 레이스를 마치면서 자신의 목표이자 인류의 꿈인 서브2에도 한 발짝 더 다가섰다.

력사상 가장 위대한 마라토너로 손꼽히는 킵초게는 통산 17차례 마라톤 대회에서 나서 15차례 우승을 거머쥐였다. 30대 후반의 나이지만 2년 후 열리는 2024 빠리올림픽에서도 사상 최초의 대회 3관왕을 기대받고 있다.

  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