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각지 주택공적금 새 정책 3가지 변화 체현
각지 주택공적금 새 정책 3가지 변화 체현
날짜  2018-4-16 15:45:58   조회  70
사진출처 인터넷

근일, 각지 주택공적금 새로운 정책이 출범되였는데 이는 과정 간소화, 내용 확장, 온라인 수령 3가지 방면에서 편리함을 제공했다. 이 밖에 공적금은 주택과 관련될 뿐만 아니라 또 여러 방면에서 급한 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

 

일부 과정 간소화

강소성 남통시, 201841일부터 직원 주택공적금 인출업무는 '주택공적금 인출신청서’를 더이상 제공하지 않아도 되고 기타 조건은 변함이 없다. ‘주태공적금 인출신청서’는 흔히 말하는 ‘공적금인출명세서’로 우에는 공적극 인출 금액을 적어야 하고 또 회사 관련 도장을 찍어야 한다.

북경, 절강, 상해 등 지역에서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공적금을 인출할 때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북경을 례로 들면 올해 년말전으로 북경은 인터넷을 통한 공적금 인출을 실현하게 되는데 회사를 통하지 않고 개인이 직접 조작할 있게 된다. 개인신분증으로 인터넷에서 공적금 인출업무를 완성할 수 있는데 기타 증명과 재료가 필요없다. 또한 시민들은 ‘북경공적금’ 앱, 알리페이 생활계좌와 위챗공식계정 ‘북경공적금’을 통해 개인 공적금 잔고와 대출 등 상황을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일부 정황에서도 사용 가능

할빈시 공적금 예금 종업원들은 달마다 공적금을 자동인출해 주택 상업대출을 상환할 있게 된다. 상업대출기구와 공적금쎈터가 데터련결을 실현하고 시스템 테스트를 완성한 후 이 시의 공적금 예금 종업원들은 <주택공적금 매달 위탁 인출 협의서>를 체결하고 공적금 상업대출 상환을 자동으로 실현할 수 있게 된다. 전에는 월별로 공적금 대출을 상환할 수 있을 뿐 상업대출을 직접 상환할 수 없었다.

감숙성에서는 성주택자금관리쎈터 예금 종업원이고 합작은행 개인대출 신청조건에 부합되면 저당이 없고 담보가 없는 소비신용대출을 신청할 있는데 최고로 30만원이 가능하며 신용공여기간은 최장 1년에 달한다. 이는 종업원들의 쇼핑, 관광, 자녀입학, 의료 등 자금수요를 해결할 수 있고 인테리어, 자동차 구매 등 거액 소비 수요를 해결할 수 있다.

 

일부 지역 얼굴인식도 가능

동부의 절강, 서부의 해남 등 성에서는 ‘얼굴스캔’ 공적금 인출업무를 출시했다.

절강성 직속 단위 공적금 예금 종업원들은 휴대폰 카메라로 얼굴인식을 진행하여 알리페이에서 무주택 인출, 리직퇴직 인출, 본시 본인 주택구매 공적금 인출 등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전체 과정은 몇분이면 완성된다.

료해에 따르면 알리페이 ‘얼굴스캔’ 인증능력과 안전기술은 이 기능의 실현에 기초를 마련했고 여기에 알리페이 실명제등록이 더해지면 사용자 본인이 직접 조작할 수 있게 된다. 알리페이 관련 기술전문가들은 현재 얼굴인식기술은 이미 금융급의 정확도와 안전성을 구비했고 정확도가 99.6%를 초과한다고 밝혔다. 인구인식 등 다인자 인증을 결합하면 정확률이 99.9%에 도달한다.

청해성 서녕시 주택공적금관리쎈터는 알리바바 산하의 마이금복회사와 련합해 서북 5개 성에서 선두로 알리페이 공적금 조회업무를 출시, 공적금 지급 종업원들은 휴대폰 알리페이 ‘얼굴스캔’ 방식을 통해 개인신분과 공적금 잔고, 인출, 대출 등 정보를 빠르게 조회할 수 있다.

본지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 김일복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
민족언론부흥의 빛과 그림자
□채영춘
연변일보는 민족언론지로서 서렬 66번째로 ‘전국 100강언론사’
밤시간은 인생의 덤
□김태호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
‘3농’사업의 새 장 열어가야
□ 본사 론평원
새시대에 들어서서 ‘3농’사업은 소중한 발전기회를 맞이했다.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 박수산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항간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4월 20일
2018년 04월 19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8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